한국 상륙하는 애플페이와 삼성페이의 한판 승부

관리자
12-26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가운데 많은 사람이 자주, 오래 사용하는 시장 선두주자를 ‘킬러앱’이라고 한다. 한국에선 국민 메신저로 불리는 카카오톡, 포털업계 1위 네이버가 대표적인 킬러앱이다. 글로벌 시장에선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등이 킬러앱으로 시장을 선점했다. 이들 서비스의 공통점은 카카오, 네이버, 구글 같은 빅테크 기업의 작품이라는 것. 반면 한국 ‘국가대표’ 스마트폰 제조사 삼성전자나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은 이렇다 할 킬러앱을 내놓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애플페이, 세계 신용카드 시장점유율 10%까지 성장 전망

글로벌 킬러앱 분야 강자는 애플이다. 아이폰엔 애플이 만든 킬러앱이 여럿 있다. 애플뮤직, 아이메시지, 페이스타임, 사파리, 팟캐스트 등이 대표적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로서 애플은 아이폰을 플랫폼 삼아 경쟁력 있는 킬러앱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효자 상품 구실을 톡톡히 하는 게 스마트폰 간편결제 앱 애플페이다. 2014년 출시된 애플페이는 미국, 영국, 일본 등 40여 개국에서 3억 명이 사용할 정도로 히트를 쳤다. 애플페이를 사용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생체인식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고, 메시지 송금이나 온라인 결제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애플페이는 2019년 4분기 이미 연간 결제량 150억 건을 달성했으며 이후 거래량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 온라인 리서치업체 ‘쿼츠’에 따르면 2020년 2월 전 세계 신용카드 거래액의 5%가 애플페이로 결제됐다. 쿼츠는 애플페이의 신용카드 시장점유율이 4년 후 10%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2019년 미국에서 애플은 골드만삭스, 마스터카드와 제휴해 ‘애플카드’라는 실물 카드도 출시했다. 애플페이로 결제할 수 없는 일부 가맹점에선 애플카드로 결제하고 애플 멤버십 혜택을 받을 수 있게끔 한 것이다. 금융서비스를 통한 매출 포트폴리오 강화의 일환이다.

애플페이가 시장에 안착한 비결은 결제 편의성이다. 비접촉식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해 아이폰이나 애플워치를 단말기 앞에 가져가면 즉시 결제된다. 사용자 간 송금도 손쉽고 안전하다. 아이폰의 ‘앱 클립’이라는 기능을 활용하면 별도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애플페이를 통한 사용자 인증이 쉽게 이뤄진다. 그 덕에 공유킥보드나 개인 간 중고거래 등 오프라인 결제도 용이하다. 기존 판매시점정보관리(POS) 시스템처럼 정형화된 결제가 아닌, 사용처 특성과 용도에 맞는 결제 유연성을 보장한다는 게 애플페이의 강점이다.

댓글
M1 아이패드 프로 11인치 배터리 쓸만하네요~
와플보드
관리자
12-26
1672024311044-67pdc5cea0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