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이번엔 탈착형 배터리 압박

관리자
12-26

유럽연합(EU)이 친환경 정책 일환으로 배터리 탈착형 스마트폰 판매 의무화를 재추진하면서 삼성전자, 애플 등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긴장하고 있다.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스마트폰 제조사 입장에선 제품 디자인을 바꾸고, 제조공정도 다각화해야 하는 등 생산 비용 증가를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배터리 일체형 스마트폰에 익숙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혼란도 불거질 전망이다.

■EU, '탈착형 배터리 의무화' 재추진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EU는 지속가능하고 재활용 가능한 배터리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법안 논의에 착수했다. 해당 법안은 부품 추출부터 생산, 처분 등 전체 배터리 생애주기에 대한 법안으로 전자기기·산업용 배터리·자동차 배터리 등 유럽 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형태의 배터리에 적용되게 된다.

EU는 해당 법안에 탈부착 배터리 의무화를 시사하는 내용도을 함께 포함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제조사는 배터리를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디바이스를 디자인 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EU는 교체형 배터리 정책을 실행하면 배터리와 디바이스의 수명을 늘려 소비자 편의는 제고하는 한편, 배터리 문제로 인한 수리 빈도·비용과 전자폐기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EU는 2년 전에도 스마트폰 수명 연장, 전자 폐기물 감축 등을 이유로 탈부착 배터리 스마트폰 의무화법을 한차례 추진한 바 있지만, 당시에는 입법 문턱을 넘지 못했다. 다만 현재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유럽에선 친환경 및 지속가능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최근 스마트폰 충전 단자를 C타입으로 통일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기 때문이다. 이로인해 애플은 내년 아이폰15 시리즈부터 유럽에선 C타입이 적용된 스마트폰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아이패드프로 12.9 5세대+애플펜슬 질렀는데 매우만족합니다
와플보드
관리자
12-26
1672023786345-2vd3hv5t5vk.jpg
아이맥 27인치 출시하나… 애플 공홈에 24인치 표기 추가
와플보드
관리자
12-26